다산네트웍스(대표 남민우)는 지난해 233억원의 수출을 포함해 총 1872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해 수익성이 떨어져 16억원의 영업손실이 발생했으나 4분기에 턴어라운드를 이루면서 12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렸다.

매출 구성은 세트톱박스를 중심으로 한 TPS 분야가 29.6%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더넷스위치가 23.3%로 그 뒤를 이었고, FTTx 관련 장비가 20.4%로 주요 매출원으로 자리를 잡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IP DSALM이 14.4%를 차지했고 서비스와 기타 부분에서 각각 4.4%, 7.9%의 비중을 보였다.

다산네트웍스는 올해 이보다 소폭 증가한 1881억원의 매출에 107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달성할 계획이다.

  김순기기자@전자신문, soonkkim@etnews.co.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올린에 북마크하기
2008/02/27 03:18 2008/02/27 03:18

trackback url :: http://dewily.com/tc/dew/trackback/199

댓글을 달아 주세요

writ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