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연히 환불될 것으로 알고 있었던 교통카드(티머니) 발급 보증금이 1년이 지나면 자동 소멸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1년 이내라 하더라도 고장카드가 아닐 경우에는 사실상 환불은 불가능하다.

이 때문에 많게는 수백만명의 대중교통 이용자들이 교통카드 발급시 보증금으로 생각하고 별도로 지불한 2500원은 고스란히 회사 수익으로 들어간 셈이다. 금액으로만 봐도 수백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교통카드(2007년 구입) 뒷면에 게재된 환불안내 문구에는 ‘환불 불가’ 내용은 없다.

한국스마트카드 관계자는 교통카드 발급시 보증금으로 납부했던 금액은 사실상 소모품으로 분류돼 환불이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보증금으로 오해해 항의 전화가 오는 것은 사실”이라며 “2004년부터 모든 교통카드(카드형) 뒷면에 상세한 문구를 게재해놨다”고 일축했다.

그러나 회사 측의 말은 사실과 달랐다. 2007년 4월에 구입한 교통카드 뒷면을 확인하자 ‘고장카드는 환불접수처에 접수하시면 잔액을 계좌로 입금해 드립니다’라는 문구외에는 ‘환불 불가’ 내용은 없었다.

교통카드를 사용하는 대다수 시민들도 “(교통카드)반납시 당연히 돌려받을 수 있는 것”으로 알고 있었다. 또 일부 편의점 등 판매처에서도 카드 반납 시 환불 해준다고 말한 곳도 있었다.

시민 황모씨(26.연희동)는 “보증금이라고 생각했으니 당연히 (반납시)돌려받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돌려받지 못한다면 신용카드나 휴대폰으로 사용이 가능한데 굳이 돈을 들여 (교통카드를)구입할 필요가 없지 않느냐”고 말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제대로 홍보가 안돼 오해가 생긴 것 같다”면서 “사용자들의 오해가 없도록 안내 문구를 수정하고, (주) 스마트카드 홈페이지 등에도 수정 내용을 별도로 게재하도록 요구하겠다”고 덧붙였다.

<경향닷컴 서상준기자 ssjun@khan.co.kr>
- 대한민국 희망언론! 경향신문, 구독신청(http://smile.khan.co.kr) -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향닷컴은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올린에 북마크하기
2009/06/12 02:25 2009/06/12 02:25

trackback url :: http://dewily.com/tc/dew/trackback/232

댓글을 달아 주세요

writ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