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7월 1일부터 수도권 전철 경의선이 복선 전철화돼 문산까지 연장 운행한다.

코레일은 경의선 복선전철화사업 1단계 구간(17개역 38.8km)이 개통돼 오는 7월 1일부터 서울 마포구 디지털미디어시티역(DMC역)∼파주시 문산역간 전철을 운행한다고 11일 밝혔다.

그동안 단선 철로에 디젤전통차가 운행하던 경의선은 복선 전철구간으로 바뀌어 열차의 운행간격이 현행 1시간에서 10∼15분으로 단축된다.

열차의 운행횟수도 현재 하루 평균 38회에서 150회로 늘어난다.

DMC역(성산)과 대곡역에서 각각 6호선과 3호선을 갈아탈 수 있다.

출근시간대에는 13분 간격으로 열차가 운행하지만 혼잡한 6시30분∼7시30분(문산역 기준) 사이에는 10분 간격으로 다닌다. 퇴근시간대에는 혼잡시간을 구분하지 않고 13분 간격으로 운행한다.

이중 DMC역∼문산역간 150회 열차 중 46회는 서울역까지 연장 운행하고, 출근시간대에 하루 1회 문산역∼서울역간 급행열차가 투입된다. 급행열차는 서울·신촌·DMC·대곡·백마·일산·탄현·금릉·금촌·문산 등 10개역에 선다.

급행열차를 타면 서울역에서 문산역까지 52분이 걸리고 일반전철은 65분이 소요된다. DMC역에서 문산역은 52분이면 닿는다. 철도 운임은 교통카드 기준으로 서울역∼DMC역이 900원, 서울역∼일산 1300원, 서울역∼파주역과 서울역∼문산역이 각각 1600원, DMC역∼문산역은 1500원이다.

코레일 박춘선 광역철도사업본부장은 “이번 경의선 1단계 개통으로 수도권 전철이 문산까지 연장돼 문산과 파주, 일산 일대 수도권 북부권 주민들의 교통편의는 물론 지역 경제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의선 복선전철화 사업은 이번 DMC역∼문산역 간 1단계 구간에 이어 2012년 말 용산역∼DMC역(7.5km) 2단계 구간이 개통된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올린에 북마크하기
2009/06/12 02:28 2009/06/12 02:28

trackback url :: http://dewily.com/tc/dew/trackback/233

댓글을 달아 주세요

write a comment

[로그인][오픈아이디란?]
«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 96 next »